직거래 뉴스

직거래 관련 뉴스자료를 매일 취합하여 제공해 드립니다.
직거래 뉴스
제목 '지역에서 생산부터 소비까지' 충남도 먹거리 순환체계 구축
분류 작성일 2019-03-07 / 조회수 31
내용

충남도 푸드 플랜 수립 연구용역 보고회 열려

충남도 푸드 플랜 수립 연구용역 보고회 열려[충남도 제공=연합뉴스]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도가 지역에서 생산된 농축수산물을 지역 내에서 유통·소비할 수 있도록 먹거리 순환체계를 구축한다.

도는 6일 농협 충남본부 대회의실에서 '충남도 먹거리 종합전략(푸드플랜)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로컬푸드 활성화 등 내용을 담은 먹거리 전략을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도내 먹거리 총생산액 7조3천437억원 가운데 지역 내 유통액은 7천410억원으로 10.1%에 불과했다.

특히 수산업 분야의 경우 도내 가공유통시설이 없어 부산으로 갔다 다시 일부가 역유입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충남지역 학교급식에 도내에서 생산된 콩으로 만든 된장과 고추장을 공급하는 '학교급식 전통 장류 공급 사업' 덕분에 도내 18개 전통식품 인증업체가 전통 장류를 100%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친환경 농산물을 학교급식으로 제공하는 사업이 확대됨에 따라 2016년 42.7%였던 충남산 식재료 비중은 지난해 53.3%까지 늘었다.

이밖에 가구의 외식 비율은 2016년 기준 남성은 36.7%, 여성 19.8%로 2008년 15.8%, 8.7%에 비해 각각 배 이상 증가했다.

아침 결식률은 2016년 기준 15∼29세의 경우 56.9%로 두 명 중 한 명은 아침을 먹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충남 공공급식 지원조례'와 '충남 지역식품 순환체계를 통한 도민 먹거리 인권보장 기본 조례'를 제정해 먹거리 인권 증진을 위한 연차별 실행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먹거리 정책관과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시·군 공공급식의 확대와 로컬푸드 직거래 활성화를 위한 광역 먹거리 통합지원센터도 설립한다.

푸드플랜을 통해 중소·고령농의 판로 확보와 결식아동·독거노인 등 먹거리 약자의 인권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병희 농림축산국장은 "충남도는 지난해 2월 농식품부의 '푸드플랜 수립 선도 지자체 공모사업'에 광역자치단체로는 유일하게 선정돼 먹거리 종합전략을 짜 왔다"며 "지역 생산과 가공을 연계한 로컬푸드 소비를 활성화함으로써 광역 푸드플랜 성공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06 15:32 송고

첨부파일
이전글 "금요일 저녁은 지역식당에서" 한전KPS, 구내식당 휴무 확대
다음글 [울산소식] 태화강 프리마켓 9∼10일 첫 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