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거래 뉴스

직거래 관련 뉴스자료를 매일 취합하여 제공해 드립니다.
직거래 뉴스
제목 전남 억대 부농 5천 농가 돌파…청년·귀농인이 20% 차지
분류 작성일 2019-02-11 / 조회수 2
내용

1년새 10.2% 증가…고흥 571농가로 가장 많아

부농의 꿈

부농의 꿈[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지역 1억 원 이상 고소득 농업인이 매년 꾸준히 늘어 5천 농가를 돌파했다.

40대 이하 청년 농업인과 귀농인 고소득 농가도 1천 농가가 넘었다.

9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전남지역 농가와 법인을 대상으로 소득 통계조사를 한 결과, 연소득 1억 원 이상 농업인은 5천27농가로 파악됐다.

 

2017년과 비교해 1년 새 465농가(10.2%)가 늘었다.

 

소득 규모별로는 1억 원 이상 2억 원 미만이 3천908농가로 고소득 농업인의 77.7%를 차지했다.

2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은 933농가(18.6%), 5억 원 이상도 186농가(3.7%)에 달했다.

최고농업경영자로 불릴 만한 농가소득 10억 원 이상도 42농가(0.8%)나 된다.

품목별로는 식량작물이 1천858농가(37%)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축산이 1천790농가(35.6%)였다.

채소 720농가(14.3%), 가공·유통 분야 330농가(6.6%), 과수·화훼 329농가(6.5%) 순이다.

식량작물과 축산·과수·화훼 분야에서 지난해 고소득 농업인이 증가 추세를 보인 것으로 전남도는 분석했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2천86농가(41.5%)로 가장 많았으며 뒤를 이어 60대 이상이 1천996농가(39.7%)였다.

특히 40대 이하 청년농업인도 945농가(18.8%)나 됐으며 귀농인 고소득 농가도 282농가로 2.7%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고흥이 571농가로 가장 많았으며 강진 544농가, 해남 522농가, 영광 409농가, 보성 387농가, 나주 371농가 순이다.

영광의 경우 보리산업 활성화로 벼·보리 재배농가와 축산농가 집중 육성 등으로 240농가가 고소득농가로 이름을 올리면서 부농 숫자가 크게 늘었다.

고소득 농업인 증가의 주된 이유는 시설 현대화를 통한 경영비 절감, 고품질 농축산물 생산, 재배기법 차별화, 적극적 판로 개척을 통한 안정적 판로 확보 등이 꼽힌다.

또 친환경농산물 유통망 조직화와 다양화, 농촌융복합산업화 기반 확충, 친환경 축산 실천 등도 주효했다.

서은수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스마트팜 등 농축산업 혁신성장 모델 구축, 농촌 융복합산업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농가 고소득을 견인하고 전남 농축산업의 경쟁력을 더욱 키우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09 08:31 송고

첨부파일
이전글 - 이전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